기아차 MPV 콘셉트카 N°3 (YN)

★ 기아차의 보도 자료입니다.

기아차는 3월 3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2009 제네바 국제 모터쇼’에서 콘셉트카
「Kia No 3(기아 넘버쓰리)」를 선보였다.


콘셉트카 「Kia No 3」는 피터 슈라이어 기아차 디자인 총괄 부사장의 지휘 아래 기아차 유럽디자인센터에서
제작되었으며,
기존 소형 다목적차량(MPV, Multi Purpose Vehicle)의 개념을 재정립하여 젊고 스포티한
도시형 차량으로 탄생했다.


디자인보다는 실용성에만 치중하던 기존의 다른 MPV와는 달리 콘셉트카「Kia No 3」는 소형차 크기에도
내부공간이
넉넉하고 이를 자유자재로 사용할 수 있어 실용적이면서도 차량 곳곳에 톡특한 아이디어가 적용되어
개성있는 디자인을 선보인다.


우선 넓은 앞 유리창과 파노라마 글래스 루프(Panorama Glass Roof)가 연결되어 개방감을 극대화했으며,
파노라마 글래스 루프
가운데에는 대각선 모양의 지지대가 설치되어 디자인 완성도를 높였다.

앞부분은 기아차 고유의 패밀리룩이 적용된 라디에이터 그릴, A필라까지 자연스럽게 이어지는 헤드램프,
정중앙에 안정적으로
놓인 브랜드 로고 등 3가지 요소가 조화로운 구도를 이루며 진화를 거듭하고 있는
새로운 ‘기아의 얼굴(face of Kia)’을 표현했다.


뚜렷한 라인이 인상적인 앞 범퍼와 저저항 휠 아치, 4계절용 고성능 타이어를 장착한 19인치 라이트 알로이 휠 등으로
 
스포티한 감각을 살렸다.

옆모습은 뒤로 갈수록 넓어지는 쐐기 형태로 콘셉트카「Kia No 3」의 경쾌한 주행성능을 표현한다.
뒷모습에서는
레드컬러의 테일램프 디자인이 눈길을 끈다.

외관 전체에는 메탈 입자감이 강조된 티타늄 실버 컬러를 사용하고 양 옆 유리창 라인과 라디에이터 그릴 라인 등에
광택 소재의 화이트 컬러를 적용하는 한편, 우아한 느낌의 골드 컬러를 시트에 적용하여 미래지향적이면서도
개성있는
이미지를 강조했다.

총 길이 4,045mm의 콘셉트카 「Kia No 3」는 전고와 전폭이 각각 1,600mm, 1,760mm이며,
앞뒤 오버항(overhang: 범퍼부터 바퀴축까지 거리)이 짧고 휠베이스(wheel base: 자동차의 앞뒤 바퀴 사이의 거리)가
 
2,615mm로 길어 넉넉한 내부공간을 확보했다.

내부에서도 기아차 디자인의 미래를 엿볼 수 있다. 최신 소재를 사용해 감성 품질을 높였으며, 태양광이 들어오는
방향을
감지한 썬바이저가 자동으로 위치를 이동하여 최적의 운전환경을 제공하는 최첨단 신기술을 적용했다.

피터 슈라이어 기아차 디자인총괄 부사장은 “기존의 MPV는 꼭 필요한 상황이 아니라면 운전하고 싶은 차가 아니었다”면서
“우리는 이런 한계를 뛰어넘어 소형 MPV의 장점은 모두 갖췄지만 보기에도 아름다운 차를 만들고 싶었다.
그것이 바로
콘셉트카 ‘Kia No 3’다”라고 말했다.

Kia YN spyshots 1
Kia YN spyshots 2
Kia YN Spyshots 3
Kia YN spyshots 4
Kia YN Spyshots 5





http://no3.kia.eu/



KED-6 No3 컨셉트카는 기아의 유럽 디자인 센터의 수석 디자이너인 Gregory Guillaume가 디자인을 맡았다고 합니다.
(길이 4,045mm 전고 1,600mm 전폭 1,760mm 휠베이스 2,615mm)




 

파노라마 글래스 루프.






신고
Posted by cielo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