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압이 적게 필요한 깍두기 타이어로

다닐때는 자전거도로에 설치된 펌프로

넣으면 충분했으나 슈발베 마라톤 타이어로

바꾸면서 고압의 공기압을 넣어야되서

구입하게 된 지요 GF-31V 펌프입니다.

 

 

처음에는 타이어 때문에 줄줄이 지출이 생겨서 싼 5000원짜리

펌프를 사볼까하다가 게이지 없이 잘못 넣으면 펑크가 생길 수 있다고 해서

게이지가 정확하고 가격이 저렴한걸 찾았습니다.

 

그중에 지요 GF-31V 라는 모델이 가격도 18000원 정도로 몇천원 싸고 공기압 게이지가 달려서 구매하였습니다.

▲ 전체적인 모양은 GF-31 모델과 똑같은것 같고 (알루미늄 바디) 다른점은 공기주입 노즐만 다릅니다.

일반 GF-31 모델은 공기주입 노즐을 자신의 자전거에 맞게 (슈레더, 프레스타) 사진처럼 변경해줘야 한다고 하는데

GF-31V 는 그런 작업이 필요 없습니다.

(사용 설명서가 혼란을 줄 수도 있을듯.. 혹시 몰라 분해해봤으나 그림과 다른 부품들이 보이길래 도로 조립했습니다.)

▲ GF-31V 노즐을 분해해보면 저렇게 생겼습니다. 가운데 검은 고무 부품을 돌려서도 끼워보려고 했으나 안됨.

▲ GF-31V의 공기주입 노즐 모습입니다.

▲ 프레스타와 슈레더 상관없이 끼우면 된다는 표시?

공기압은 70-80 PSI 까지 넣어봤는데 체중을 싣고 누르면 큰 힘 들이지 않고 부드럽게 들어갑니다.

프레스타 방식 벨브는 처음 써봅니다.  벨브 위에 너트를 돌려서 살짝 푼 뒤

펌프의 공기주입구를 재빨리 끼우고 (공기주입구 레버는 접힌 상태로)

위와 같이 레버를 올리고 잠근 상태에서 공기를 주입하면 됩니다. 

충분히 넣었으면 레버를 다시 내리고 재빠르게 뺀후 벨브 위에 너트를 잠그면 됩니다.

슈발베 마라톤 26 X 1.5 타이어에 70-80 PSI를 넣고 달려보면 아주 잘 굴러 갑니다.

슈발베 마라톤 26 X 1.5 타이어 사용기 링크

처음엔 펌프없이 손 대중으로 눌러서 딱딱하니 충분하겠다하고 타고 다녔는데 펌프 게이지로 측정해보니 30 PSI 밖에

안들어가 있었으며 2주 정도 지나면 타이어 공기압이 10 PSI 정도 자연적으로 빠지는것 같더군요.

신고
Posted by ciel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그네 2013.11.17 03: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수 배우고 갑니다. 저도 게이지가 없는 펌프를 사용중인데 확인해 보려면 조금 비싸더라도 펌프에 투자해서 체크하고 정확히 넣어야 할 듯 싶습니다. ^^

  2. 젊은이 2014.08.18 0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1v는 어디서 살수 잇나요? 인터넷 아무리 검색해봐서 못 찾겟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