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캐나다에서 판매되는 현대 기아차의

다수가 (13개 차종 총 90만여대) 연비 과다 (뻥연비) 표기로

미국 환경 보호청의 조사로 드러났고 일단 벌금같은

사법, 행정처분은 아직 결정되지는 않았지만

일단 이 차를 구매한 소비자들에게 손해배상을 해주겠다고 하는군요.

 

주행거리 비례로 연비과다 표기 때문에 - 된 액수와 위로금 형식의 15%를

추가하여 직불카드를 통해 지급한다는것인데

차량 소유주마다 조건이 다르겠지만 1년 평균 9만원 가량, 북미 현대 기아차

소유주들에게 900억원 정도를 매년 보상해야 한다고 합니다. (일단 3년간 매년 보상한다는 예상)

 

▲ 미국 소비자들이 자동차 판매점에서 새차를 살때 확인하는 라벨.  

 

현대차가 과거에도 북미에서 엔진 출력 과대 (뻥마력) 표기로 1억 달러 수준의 비용을 물어낸 사건이 있었음에도

이런 소비자 기만이 계속 이어진다는것은 문제가 크다고 봅니다.

국내에서도 기업들이 돈만 벌면 된다는 장사꾼 마인드를 버리지 못하고 소비자들을

사기와 과장 그 중간쯤, 법망에 안걸릴 정도로 꼼수를 벌이는 행태가 만연해있지요.

이건 대기업 뿐만이 아니라 마트, 시장이나 구멍가게에서도 벌어지는게 현실입니다.

 

이걸 관리 감독할 시스템을 만들 정치인들은 시민들의 실생활 개선보다 권력투쟁과 개인 탐욕에 몰두해있고

정부와 공무원들은 나는 월급 타가면 그만이라는 식으로 책임은 다른 부서로 미루고 권한만 가져오려고 하고  

언제쯤 상식적으로 돌아가는 사회가 될런지요.

 

 현대 기아차의 연비 과다 표기와 그 수정치입니다.

-1은 (-0.425㎞/ℓ)  

쏘울과 프라이드, 엑센트, 벨로스터가 연비 과다 표기 수치가 큰편에 속합니다.

 

 

 

 

현대 기아차가 직분사, 터보에 6단 변속기, 거기다 쿠킹 호일 소리까지 들으면서 경량화를 했음에도

북미 경쟁차량들 특히 일본차와 비교해서 별다른 비교우위를 (직분사, 터보를 안쓰고도 일본차가 연비와 주행성능에서 우위)

가지지 못한다는것은 겉으로 드러나지 않는 내공에서 아직 차이가 많다는 뜻일 겁니다.

부품도 단가압박을 우선으로 추구하다보니 구동 계통 마찰 저항 개선이나 내구성 (파워트레인의 내구성이 떨어지면

연비도 시간이 갈수록 저하되는 악순환) 에도 악영향을 미쳤겠지요. 

 

신고
Posted by cielo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